참여마당

자유게시판

제목
콩 먹는 사람과 안 먹는 사람 건강 ‘이렇게’ 다르다
작성자
운영자
작성일시
24.04.09
조회
30


콩 먹는 사람과 안 먹는 사람 건강 ‘이렇게’ 다르다 (naver.com) 최지우 기자 cjw@chosun.com

 

콩은 양질의 단백질원으로 각종 미네랄과 식물성 호르몬이 풍부하다.

동물성 단백질보다 친환경적이라 기후 개선에 영향을 미치는 식품으로 꼽히기도 한다.

이렇듯 다양한 장점이 있는 콩은 건강한 식단의 필수 재료다.

최근, 콩 섭취량이 많은 사람이 콩을 섭취하지 않는 사람보다 건강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.

미국 미네소타대 연구팀이 2001~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를 활용해 사람들의 식습관을 분석했다.

연구팀은 참여자들을 콩 섭취 정도에 따라 ▲하루 열량 중 13.5%만큼 콩 섭취 ▲하루 열량 중 9.3%만큼 콩 섭취 ▲콩 섭취하지 않는 그룹으로 분류했다.

참여자들의 식습관은 미국농무부의 건강한 식생활 지수 기준에 따라 점수가 매겨졌다.

그 결과, 콩 섭취 그룹은 콩을 섭취하지 않는 그룹보다 식단 질 점수가 높았다.

콩 섭취 그룹은 채소와 통 곡물, 식물성 단백질을 많이 섭취했으며 첨가당과 당류, 나트륨 섭취량이 낮았기 때문이다.

남성 3만9000명과 여성 6만8000명을 분석한 대규모 코호트 연구 결과, 식단 질 점수가 높을수록 심혈관질환 위험이 19~39% 감소했다.

이외에 다른 연구에서도 식단 질 점수가 높으면 뇌졸중, 암, 당뇨병 등 각종 질환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.

콩 섭취 그룹은 콜린, 알파 리놀렌산, 엽산, 철분, 마그네슘 등 영양소를 다양하게 골고루 섭취했다.

콩을 가장 많이 섭취한 그룹은 콩을 섭취하지 않은 그룹보다 BMI가 평균 0.8kg/㎡, 체중이 평균 2.5kg 적었으며 허리둘레가 2.3cm 작았다.

콩을 섭취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비만 위험이 22% 낮았고 허리둘레가 증가할 위험이 23% 낮았다.

단, 통조림 콩을 섭취할 때는 조리 전 콩을 물에 헹궈 나트륨을 어느 정도 제거하는 게 바람직하다.

한편, 이 연구 결과는 ‘BMC Nutrition’에 최근 게재됐다.

  • 도배방지
  • 도배방지